배우 정재광, 장편독립영화 ‘낫아웃 Not Out’, 주인공 ‘신광호’ 역으로 출연 확정

관리자

보도자료

배우 정재광, 장편독립영화 ‘낫아웃 Not Out’,

주인공 ‘신광호’ 역으로 출연 확정

자존심이 전부인, 그저 야구가 하고 싶은 고교생

이정곤 감독, 4년 전 주인공 역에 정재광 염두해두고 시나리오 집필

영화진흥위원회와 서울영상위원회 제작지원 동시 당선작

2020년 2월 20일 – 배우 정재광이 장편독립영화 ‘낫아웃’(감독 이정곤/ 제작 ㈜키즈리턴)에 주인공 ‘신광호’ 역으로 출연을 확정하고 촬영에 돌입했다.

영화 ‘낫아웃’은 지난 해 영화진흥위원회 독립장편 제작지원과 동시에 서울영상위원회 서울배경 영화 제작지원작에도 선정되며 영화 관계자들로부터 주목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극 중 정재광은 자존심 빼고는 가진 것 하나 없는, 그저 야구가 인생의 전부인 고교 야구생 ‘광호’로 분한다. 고3 마지막 대회였던 봉황대기 결승전에서 결승타를 친 그는 신인 드래프트를 눈 앞에 두고 있다. 다 잘 풀릴 것만 같았던 일들은 자꾸만 꼬여만가고… 광호는 깊은 고민에 빠진다.

영화 ‘낫아웃 (Not Out)’은 한 어린 청년이 어른들의 세계에 한 걸음 나아가며 성장해가는 이야기 그리고 그것을 지켜보는 우리들의 이야기이다.

이정곤 감독은 배우 정재광을 주인공으로 선택한 이유에 대해 “4년 전, 기획 단계부터 정재광 배우를 염두해 두고 시나리오를 집필했다. 그 만큼 캐릭터에 대한 몰입감 또한 압도적일 것으로 기대한다. 이런 사실만으로도 많은 설명이 필요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곤 감독은 한국영화아카데미(KAFA)를 졸업했다. 그의 연출작 ‘조문’과 ‘윤리거리규칙’은 서울독립영화제, 미장센 단편영화제, 부산국제영화제 등 다수의 국내외 영화제에서 상영되며 연출력을 인정받았다.

정재광은 “이정곤 감독님에게 연락이 왔을 때, 망설임 같은 것은 전혀 없었다. 이번 작품을 찍기 위해 촬영 전부터 모두 함께 야구경기 관람도 하고 훈련도 받으면서 이미 한 팀으로 단단하게 묶여졌다고 느꼈다. 프로야구 진출에 성공한 1%의 선수들을 제외한 나머지 99%의 선수들이 있다. 그들이 할 수 있는 선택은 포기 혹은 대학 진학. 배우들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 영화 ‘낫아웃’은 그저 인생에서 단 한가지, 자신이 원하는 일을 하고자 수 많은 것들을 포기하고 고민하는 우리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해 영화 ‘버티고’에서 절제된 대사와 미묘한 표정 변화만으로 섬세한 감정선을 연기해냈다는 평을 받았다. 올해 출연작 ‘파이프라인’의 개봉을 기다리고 있으며, 현재까지 드라마 ‘열혈사제’, ‘구해줘’, ‘마녀의 법정’, 50여편의 독립영화에 출연, 2016년에는 ‘서울독립영화제 독립스타상’을 수상하며 일찌감치 충무로의 샛별로 떠올랐다.

차분하지만 무서운 저력을 지닌 배우 정재광의 변신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정재광 주연의 장편독립영화 ‘낫아웃’은 2020년 개봉 예정이다.

# # #

[보도자료 문의] 

이보래 이사 Mobile: 010.8237.6171 / E-mail: pr@ljulyent.com

이주래 대표 Mobile: 010.4808.6325 / E-mail: Joor1004@gmail.com